• Home
  • Sitemap
  • Contact us
성남의 역사민속자료
민속자료

은혜갚은 두꺼비 外

지금의 성남시 분당동 건너편에는 야트막한 산이 있는데, 이 산의 이름이 두꺼비능산이다. 이곳에 얽힌 이야기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옛날 이 마을에 아주 마음씨가 착한 처녀가 살고 있었다.
집안의 자식이라곤 이 처녀가 전부였기에 집안 일은 물론, 농사일까지 부모를 도와가며 열심히 살아가는 아주 성실한 처녀였다.
그런데, 어느날 저녁밥을 짓기 위해 부엌으로 나갔는데 어디선가 두꺼비 한 마리가 들어와서 밥짓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처녀가 저녁밥을 다 짓고 밥상을 차릴 때까지 두꺼비는 계속 앉아있었다. 이 모습을 본 처녀는 남은 밥 한 주먹을 두꺼비에게 주며 “네가 배가 고픈 모양이구나, 자 이 밥 좀 먹어보렴” 하면서 두꺼비의 굶주린 배를 채워주었다.
‘그동안 많은 집을 돌아 다녀 보았지만 이렇게 마음씨가 고운 처녀는 처음이구나’ 라는 생각을 하며 두꺼비는 그 처녀의 집을 찾아 다녔고, 그때마다 처녀는 한번도 거르지 않고 밥을 주었다. 그러던 어느날 결혼할 나이가 다 되어 처녀는 드디어 이웃 마을로 시집을 가게 되었다. 그동안 처녀가 베풀어 준 따뜻한 정성을 잊지 못한 두꺼비는 자신도 처녀가 시집가는 곳을 따라 갔다. 처녀가 시집을 간 집은 너무 가난하여 여기 저기에 썩은 나무가 많았고, 지붕이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 같은 낡은 집이었다.
이런 모습을 본 두꺼비는 이제야 자기도 그 처녀를 위해 할 일이 있다고 생각하였다. 그것은 지붕에서 떨어지는 온갖 벌레들을 잡아주는 일이었다.
그래서 밤마다 두꺼비는 처녀가 자는 방을 지키며 떨어지는 벌레를 잡아주었다. 그러던 어느날 두꺼비는 아주 이상한 빛이 천장에서 나오는 것을 발견하였다.
가만히 있으면 누군가가 그 빛에 의해 잡아먹힐 것만 같은 무서운 빛이었다. 두꺼비는 분명히 새 아씨를 잡아먹을 괴물이라고 생각하고, 그 괴물에게 자신의 몸에서 나오는 붉은 빛을 강하게 뿜어내기 시작했다. 한참동안 빛을 뿜어내던 괴물도 두꺼비의 강한 빛에 못 이겨 그만 떨어져 죽고 말았다. 알고 보니 그 이상한 괴물은 천년을 이 집에서 묶은 지네였다. 결국, 두꺼비의 힘으로 지네는 죽게 되었고 처녀는 살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두꺼비에게 고맙다는 인사말을 하기도 전에 너무나 많은 힘을 내뿜은 두꺼비는 그만 죽고 말았다. 자기에게 친절을 베풀었던 처녀에 대한 은혜를 죽음으로 갚은 것이다. 이러한 이야기가 온 동네에 퍼져 마을 사람들은 두꺼비의 시신을 앞산에 묻어 주고 제사를 지내 주었으며, 그때부터 이 산의 이름이 <두껍능산>이라고 불리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