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Sitemap
  • Contact us
성남의 역사남한산성
남한산성

남한산성<세계유산 지정>

남한산성의 유래는 신라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남한산성 일대는 일찍이 백제의 옛터였으며 신라의 晝長城(또는 日長城)에서 비롯되었다. 즉 洪敬謨의 [重訂南漢志] (卷1,上篇,城池條)에는 “신라 문무왕 12년에 城을 漢州 동쪽 봉우리에 쌓고, 주장성 또는, 일장성이라고 불렀다. 石築으로 둘레는 4,360步이고, 안에는 여섯 개의 우물과 계곡이 있었다”고 하였으며, 또 같은 책 (卷11,下篇,勝蹟條)에 의하면 “일장산성은 신라시대의 주장성으로서 문무왕때에 축성한 것인데 안에는 여섯 개의 우물과 냇가가 있으며,둘레는 8만 6천 8백尺이고 높이가 24尺으로 石築이다”라고 한 것으로 보아 新羅 文武王 12년(672)에 한주 동쪽에 석축으로 축성된 것을 알 수 있다.
南漢山은 한산,일장산으로 사용되어 오다가 百濟 近肖古王 26년(371)에 하남위례성에서 다시 南平壤(당시 京都)으로 移都한 뒤 신라-고려에 걸쳐 거의 천년동안 山城의 연혁을 고찰 할 수 있는 사료가 없었다.그런데 조선시대에 이르러서 주장성 또는 일장산성은 柳馨遠의 [磻溪隨錄]에 의하면 南漢山城으로 호칭하게 되었으며, 조선시대 중엽에는 한산 및 일장산은 南漢山 또는 淸凉山으로 불리워 오늘에 이르게 되었던 것이다. 이와같이 남한산성은 古代로부터 天險의 要塞로 인식되어 關防으로서의 중요성이 일찍부터 강조되어 왔던 것이다.
지금의 성은 광해군 13년(1621) 후금의 침입을 막고자 석성으로 개축키 시작하였으나 준공치 못하고, 후금의 위협이 고조되고 이괄의 난을 겪고 난 1624년(인조2) 9월에 축성을 시작하여 1626년(인조4) 7월에 완성하였는데, 병자호란을 겪으면서 요충지에 대한 성벽의 보강이 필요하였으므로 1686년(숙종12)의 봉암성 축조, 1719년(숙종45)의 신남성(남격대)축조, 1693년(영조15)의 한봉성 축조 등에 의하여 지금의 남한산성이 이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