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Sitemap
  • Contact us
성남의 역사향토문화재
향토문화재

강정일당 묘 (성남시 향토문화재 제1호)

  • 문화재명 : 정일당 강씨 묘
  • 지정번호 : 성남시 향토문화재 제1호
  • 소 재 지 :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 청계산 산75
  • 지정년월일 : 1986. 3. 4
  • 규 모(격) : 높이 1.5m, 둘레 15.5m
  • 보호구역 : 500㎡
  • 소 유 자 : 파평윤씨 28세 단제공파종회
  • 명예관리인 : 윤 부
  • 자매결연단체 : 새마을지도자 시흥동협의회

1772년(영조 48) - 1832년(순조 32), 조선후기의 여류문인, 본관은 진주, 호는 정일당, 제천출신, 아버지는 재수이며, 어머니는 안동권씨로 서응의 딸이다. 윤광연의 부인이다. 어려서부터 학문을 좋아하고 효성이 지극하였다. 20세에 출가한 뒤 집이 가난하여 바느질로 생계를 이으면서도 남편을 도와 함께 공부하였다.
경서에 두루 통하였으며 시문에 뛰어나 당시에 문명이 높았다. 시는 대개 학문 또는 수신에 관한 내용이 많다. 또 글씨에 능하여 홍의영, 권복인, 황운조등의 필법을 이어 받았으며, 특히 해서를 잘 썼다.
사람들이 그의 남편에게 글을 청하면 대신 지어주는 일이 많았다.
이직보가 그의 시 한수를 보고 매우 칭찬하였는데 이 소문을 듣고 저술을 일체 남에게 보이지 않았다.
저서로는 [정일당유고] 1책이 있고 또한 시문집 1책, 신연활자본, 1836(헌종 2)에 간행된 초간본과 1926년에 간행된 중간본이 있다. 규장각도서관에는 필사본이 있으나 간행본과 편차가 틀려 대본을 알 수 없다.
권두에 윤제홍의 초간서문과 김창석의 중간서문이 있고 말권에 송치규, 윤수경의 초간발문과 김석곤의 중간발문이 있다.
시 38수, 명 5편, 서 10편, 기 3편, 설 1편, 제발 2편, 묘지명, 행장, 제문 각3편, 잡저 1편, 부록으로 행장, 묘지명, 제문, 뇌문, 만장, 이시발, 필첩발, 추만소발, 전, 찬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중 시는 대개 학문 또는 수신에 관한 것이 많다. [원운] 은 늙어가는 자신을 생각하며 인생의 원리를 읊은 것이며 [제석감음]에서도 51세가 되는 감회와 마음을 닦으며 남은 여생을 보내겠다는 신념을 말하고 있다. [성경음]에서는 수신의 도리를 표현하였고, [청추선]에서는 초가을 매미소리를 들으며 심란한 여심을 읊고있다.
시의 대부분이 문사의 수식보다는 고상한 심사를 있는 그대로 표현하고 있다.
서는 남편과 주고받는 서찰이 대부분이며 그밖에 남편을 위한 대작으로 송치규에게 보낸 별지가 있다.
별지에서는 심의, 제주, 초반 등에 관한 예설을 묻고있다. 잡서[사기록]은 11대 시할아버지로부터 시아버지까지 좋아하였던 음식을 적은 것들이다.
특히 정일당은 시어머니 지일당 전씨와 시로써 대화를 주고 받은 일화로도 유명하며 저서에 '정일당 유고'가 전해온다. 분묘는 남편 윤광연과 합장되어 있는데 묘비 하나없이 전해오던 것을 성남시에서 1986년 향토문화재 제1호로 지정하고, 2000년 2월 파평윤씨 문중의 협조를 받아 사당과 묘지를 재조성한 것으로 정일당의 지극한 효성과 높은 뜻을 기리고 있다.